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행복한 불서> <상산삼매>외 2권

기사승인 2017.07.01  08:00:00

공유
default_news_ad2

따가운 햇살이 내리쬐는 여름이면 생각나는 산사의 청량한 바람, 행복한 불서 오늘은 더위로 지친 몸과 마음을 식혀줄 3권의 책을 준비했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이 가득 담긴 책들로 잠시 쉬어가보시죠. 

18세기 내포 가야산 유람기 <상산삼매>입니다.

수덕사 말사 보원사가 260년 전 고서 <상산삼매>를 번역해 출간했습니다.

번역된 상산삼매는 예헌 이철환이 충남 내포 가야산 일대를 유람하며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것으로 가야산과 상황산 등의 자연경관, 보원사와 보현사, 가야사 등 100여 사찰과 암자의 창건 역사 등을 담았습니다.

또, 사찰에서 시행됐던 음악 연주와 연희, 꼭두각시놀이를 비롯해 사찰 관련 전설들도 자세하게 기록해 당시 사찰의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옛 선사들의 가르침으로 자기 본래면목을 깨달을 수 있게 이끌고 있는 책 <이것이 선이다>입니다.

책은 옛 선사들의 문답과 일화, 게송과 선시 등 150여 편의 자료를 모아 엮었습니다.

깨닫지 못한 사람이 깨달음을 맛볼 생각 하지 않고 남에게 들은 말만 헤아리는 어리석음을 대명고승전, 경덕전등록, 나호야록 등 다양한 문헌과 함께 간단하면서도 명료하게, 직접적으로 그 깨달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달을 보기 위해서는 눈이 손가락을 떠나야만 하고, 밥맛을 보기 위해서는 입에서 숟가락을 빼내야 하듯 이 책으로 참된 마음자리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명상가 한바다와 종교학자 성해영이 궁극적인 열망에 대해 생생하게 대담을 나눴습니다.

<다시 이어지다, 궁극의 욕망을 찾아서>는 종교, 정치, 경제, 교육 등 모든 분야 속에서 궁극적인 ‘행복’을 찾고 있습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발전하고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다가오면서 두 탐구자는 지금이야말로 종교와 명상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종교와 명상의 본래 목적은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삶을 회복하는데 있다고 말하는데요.

생생한 삶이란 무엇인지, 두 탐구자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면밀하게 주고받는 이야기 속에서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행복한 불서 김효선입니다.

김효선 아나운서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