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처님, '청년식당'을 아십니까?

기사승인 2019.01.03  14:56:05

공유
default_news_ad2

 

원목 테이블에 아늑한 조명까지 더해져 카페 분위기 나는 식당.

오후 다섯 시가 되고.
 


유리문이 열리자 가방 멘 청년들이 안으로 들어온다.

학생들은 익숙한 듯 차례로 줄을 서고 빠르게 배식대에서 오늘의 메뉴를 확인한다.

“아싸.”

한 학생의 환호성이 들린다.

토마토소스로 만든 해산물파스타.

오늘 메뉴는 학생들 뿐 아니라 내 취향도 제대로 저격한 듯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인다.
 


중년이 넘은 보살이 새우와 홍합 등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파스타를 그릇에 한 가득 담는다.

"공부하느라 배고프지? 많이 먹어."

"감사합니다."

짧지만 진심이 담긴 대화가 오고간다.
 


졸업을 미루고 대학을 휴학 중이거나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다시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학생.

서울에서 기숙학원을 찾아 광주로 온 대학 졸업생까지.

다양한 사연의 청년들이다.

당연한 것을 물었다.

"맛있어요?"

서울에서 온 그 청년은 100점짜리 답안지를 냈다.

"네, 집밥 같아요."

사실 그 대답을 기대했다. 집밥.

엄마의 정성이 듬뿍 담겨 따뜻하고 맛있는 밥.
 


광주의 대표 불교 사회복지단체인 자비신행회가 운영하는 프로그램 ‘청년식당’ 현장이다.

청년식당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일주일에 이틀, 오후 5시부터 한 시간 동안 자원봉사자들이 청년 취업준비생들에게 저녁식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물론 돈은 받지 않고 감사하다는 말 한 마디만 받는다.
 


자비신행회 김영섭 사무처장의 "벌써 3년째에요"라는 말에 바로 물었다.
 
"그럼 돈은 어디서 나서 운영하세요?"

하루 100인분. 일주일에 이틀. 한 달이면 800인분.

"나쁜 머리로 계산을 해봐도 300만 원 이상은 들 것 같은데."

"저희 같은 단체야 당연히 돈이 없죠. 보통 그날 자원봉사하시는 분들이 후원을 직접 하시거나 지인들에게 후원을 받아 오세요. 또 도와주시는 스님들도 계시고요."
 


바로 그 분들을 뵈러 주방 안으로 들어가 인사를 건넸다.

"참 좋은 일 하시네요."

후원자겸 봉사자들의 겸손한 답변이 돌아온다.

"아이고 아니에요. 다 우리 아들, 딸 같아서 따뜻한 밥 한 끼 해주는 거에요, 그냥."

아무리 밥 한 끼라도 그 동안 3년인데...

대수롭지 않게 말하는 봉사자들에게 부처님 같은 따뜻함을 느꼈다.
 


김영섭 사무처장은 지난 12월 한 학생이 찾아와 "저 오늘 마지막으로 밥 먹습니다. 경찰시험에 합격해서 경기도로 갑니다.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고 깨알 자랑을 한다.

이런 생각을 해봤다.

앞으로 취업에 성공해 사회의 각 분야에서 일하게 될 청년들은 이곳에서 먹었던 집밥을 가끔 생각하지 않을까?

그럴 때마다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 누군가로부터 받았던 자비의 마음을 또 다른 누군가에게 다시 돌려주겠노라는 생각을 하지는 않을까?
 

김민수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반야성 2019-01-05 05:32:42

    코끝이 찡하네요
    그밥먹은 사람들 세상 어느곳에 가서 살던 잊지않고 다시 돌려주려는 마음으로 살겁니다
    성불하십시요~♡♡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